속보

경남도, 관광산업 활성화 위한 관광안내소 역할 모색

URL복사

- 23일, 관광안내소 기능 및 안내사 역할 강화 방안 논의 간담회 개최

- 관광안내사의 애로사항 청취 등 역할 강화를 위한 소통 시간 가져

 

경상남도는 지난 23일(화) 경남관광협회 회의실(ceco 1층)에서 김경영 도의원, 심상철 도 관광진흥과장과 관광협회 소속 관광안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광안내소 활성화를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관광객들의 정보 이용 변화로 누리소통망서비스(sns), 블로그 등 각종 온라인 여행정보가 대세를 이루고 있어 관광안내소의 변화 요구가 증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에 발맞춘 효율적인 관광안내소 운영과 안내사의 역할 강화방안을 찾고자 마련되었다.

 

▲ 임금 인상, 전보기간 연장 등 관광안내사 애로사항 청취 ▲ 관광객의 왕래가 잦은 곳으로 관광안내소 이전 방안 검토 ▲ 도내 각종 축제, 행사 시 안내사의 현장 근무 실시 ▲ 최신 관광흐름 습득과 안내사 역량 강화를 보수교육 실시 건의 ▲ 팀장 역할 강화방안 마련 등 많은 의견을 나누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김경영 도의원은 “도와 현장의 관광안내사가 소통하는 이런 자리는 아주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며, 오늘 논의되었던 내용들은 적극 검토해주시길 부탁드리고, 이제 정기적으로 이런 자리를 가져 관광안내소가 경남 관광이 활성화되는 데 좀 더 큰 역할을 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심상철 관광진흥과장은 “갈수록 관광안내소의 기능에 대한 걱정이 많아지고 있는 만큼 좀 더 적극적인 관광안내사의 역할이 필요하며, 이 과정에서 도움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도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통신 김홍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