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옥은숙 의원, 기후위기 대응 농업생산기반시설 개선과 확충 강력 요청

URL복사

                 <도내 방만하게 운영되는 168개 마을사업 재정비와 효율적 관리도 꼼꼼히 따져>

 

옥은숙 도의원(거제3, 농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경남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올해 유례없는 이상저온과 폭염 등 기후 위기에 대비하여 농업용수 시설을 비롯한 농업생산기반시설 개선과 예산확보를 강력하게 주장했다.

 

세계 선진국들은 식량 안보에 대한 위기감으로 곡물 자급률을 100% 이상 확보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아직도 21%의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특히 곡물 자급률 향상에 필수시설인 농업용수 시설의 경우, 긴급 보수‧보강이 필요한 D등급은 전국 68개소 중 경남은 10개소이며, 저수지는 더 심각하여 도내 안전진단 D, E 등급이 100개소를 넘었다. 옥 의원은 이런 실태를 조목조목 날카롭게 지적하면서, 저수지, 펌프장 등 관련 예산은 계속 줄어들고 있는데 대해 우려를 표하고 도의 대책 마련에 대해 물었다.

 

또한, 도내 마을사업은 해양수산국, 농정국 등 운영 부서가 각각 달라서 시너지 효과는 고사하고, 핵심 역할을 하는 마을 활동가의 인건비 지원 체계 미비와 컨트롤 타워의 부재 등으로 추진 동력이 없어 이에 대한 개선책으로 소통과 정보공유 등 협업 체계 구축 및 주민 주도 사업 중심의 체계 개편을 대안으로 제시하였다.

 

옥 의원은 “도내 민생 현장을 매주 찾아다니며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였고, 그중 시급한 현안을 오늘 도정 질문을 통해 개선하도록 집행부에 요청하였다.”라고 하면서, “도의원으로서 도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도내 현안을 차근차근 내실 있게 풀어나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아시아통신 김홍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