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의령군, ‘찾추’로 코로나 '화룡점정' 할 터

URL복사

 

의령군(군수 오태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줄이기 위해 올해 안에 60세 이상 고령층 대상 백신 추가접종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군은 마을별로 ‘찾아가는 방문 추가접종(찾추)’을 통해 인구대비 확진자 수가 가장 적은 '코로나 청정지역'의 명성을 지킨다는 포부이다.

 

의령군은 2일 11시 오태완 군수 주재로 열린 '60세 이상 고령층 추가접종 관련 긴급대책회의'에서 고령층 추가접종 이행상황 및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오 군수는 "최근 고령층의 접종효과 감소로 노인복지시설 등 집단 감염 빈도가 높아지고, 고령층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고령층 추가접종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까지 70% 이상 추가접종을 달성해 고령층 추가접종을 마무리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의령군은 이달 13일부터 21일까지 7일간 13개 읍면에 버스를 임차해 고령층의 교통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하루에 2개 읍·면을 정해 버스로 어르신을 모신 후 거주지 읍·면 보건지소에서 일괄적으로 추가접종을 시행해 접종 속도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또한 의령군은 마을별 전담공무원 제도를 운용해 접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담 공무원은 온라인 이용이나 이동에 어려움이 있는 고령층의 특성을 고려해 접종 예약부터 이동 안내, 이상반응 관리까지 접종 전 과정을 세심하게 살필 계획이다. 특히 고령층이 전화나 온라인 예약이 서투른 점을 고려해 마을 이장이 접종 동의를 얻어 일괄 예약하도록 전담공무원이 돕기로 했다.

 

오 군수는 “코로나 청정지역의 화룡점정은 추가접종 완료가 될 것”이라며 의령군 1차, 2차 접종률이 전국 평균보다 5% 이상 높았던 점을 들어 추가접종에도 접종률 향상을 위한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의령군은 12월 1일 기준 75세 이상 추가접종률은 54.4%로 경남 평균보다 13.7%, 전국 평균보다는 11.2% 높은 수치다. 60세 이상 74세 추가접종률 역시 경남과 전국 평균보다 두 배 높은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통신 김홍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