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탁류, 혼탁한 물의 흐름 속에 꽃 피운 문학

등록일 2010년09월13일 00시0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일제 강점기에 개항한 군산을 배경으로 이루어지는 채만식 선생의 대표적 장편소설. 『탁류』, 『태평천하』, 『치숙』, 『레디메이드 인생』 등 그의 소설은 풍자로 유명하다. 기실 식민시대에 지식인이 취할 수 있는 방법은 많지 않을 것이다. 문학이 무기인 그의 입장에서 소설은 자신이 가진 능력으로 일제에 저항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수단이었다. 그래서 선택한 방법이 풍자소설. 하지만 그도 말년에는 친일이라는 오점을 남겼다. 일제강점기도 우리의 역사일터, 채만식의 문학은 우리 문학사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군산에서 금강하구둑(서천, 장항 방향)을 향하여 가다 보면 왼편에 채만식 문학관이 자리하고 있다. 작지 않은 부지에 금강을 뒤로 끼고 있어 나름 운치 있는 풍경을 선사한다. 인근 주변에는 금강시민공원과 놀이시설도 준비되어 있는 유원지도 있어 가족단위 방문객의 나들이에 적합하다. 건물의 외관은 하얀 외벽에 부분적인 하늘 배색이 들어가서 상큼한 느낌을 준다. 2층으로 올라갈 수 있는 외부 계단은 다소 밋밋할 수 있는 외관에 신선함을 부여하고 있다. 상쾌한 날씨와 더불어 산뜻한 외관은 문학관에 오는 관람객들의 마음을 들뜨게 한다.

test7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