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지페어 코리아, 언택트 마케팅 방식 도입해 코로나19로 막힌 수출길 뚫는다

등록일 2020년06월30일 08시2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기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올해 열리는 ‘대한민국 우수상품전시회(G-FAIR KOREA 2020)’에 언택트(Untact, 비대면) 방식의 해외 마케팅 지원사업을 도입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워진 통상환경을 고려해 수출 중소기업의 판로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조치로, ‘온라인 전시관’, ‘화상 수출 상담회’, ‘온라인 홍보 마케팅’ 등의 프로그램들을 추진하게 된다.

 

먼저 ‘온라인 전시관’은 국내외 바이어들이 오프라인 전시장을 직접 찾지 않고도 온라인을 통해 참가 중소기업들의 우수 상품들을 영상, 사진, 카탈로그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이를 위해 별도의 홈페이지를 구성해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 간 운영할 예정이다.

 

‘화상 수출 상담회’는 해외 바이어들의 국내방문이 어려운 시점임을 고려, 온라인 화상 상담 시스템을 구축해 해외 바이어와 국내 중소기업들이 직접 만나지 않고도 수출 상담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위해 전시회가 개최되는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전시장 내에 ‘화상 수출 상담장’을 만들어 집중상담을 벌일 계획이다. 전시회 이후에도 지속적인 상담이 가능하도록 경기도가 보유한 디지털무역상담실 등의 인프라를 활용해 약 1개월 간 화상상담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참가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온라인 홍보 마케팅 지원’을 추진, 해외 수출에 필요한 제품 홍보 영상 및 다국어 홍보 콘텐츠 등을 제작할 수 있는 비용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번 ‘대한민국 우수상품전시회(G-FAIR KOREA 2020)’는 경기도가 올해 23번째로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중소기업 우수상품 전시회로, 오는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총 300개 부스를 마련해 생활, 주방, 건강 등 다양한 품목의 상품들을 만나볼 수 있으며, 전시회 기간 중에는 국내 구매상담회와 아마존·소피·알리바바등 글로벌 전자상거래 입점 상담회도 진행한다.

 

특히 코로나19 확산방지 차원에서 사전등록 신청을 완료한 참관객에 대해서만 입장이 가능하도록 조치하고, 국내 바이어 구매 상담회도 사전 예약제로 입장객 수를 제한하기로 했다. 또한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발열체크 등 예방대책을 철저히 시행할 계획이다.

 

김규식 경제기획관은 “코로나19로 어려워진 통상환경에서 언택트 방식의 수출 마케팅은 가장 적절한 혜안”이라며 “온·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하는 이번 전시회가 중소기업 수출 신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대홍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