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 통영지역 수산·어촌현장 방문

URL복사

                        <욕지도 참다랑어 양식어장·연화도 어촌현장 방문 및 애로사항 청취>

 

경남도의회 김하용 의장은 16일 장규석 부의장 등과 함께 지난 여름 고수온으로 피해 큰 통영지역을 재차 방문하여 현장의정활동을 실천하였다.

 

이날 김의장과 도의원들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산업화에 성공한 통영 욕지도 참다랑어 양식어장과 인근 연화도 어촌현장을 둘러봤다.

 

통영시 욕지면 서산리에 위치한 홍진영어조합법인은 50kg의 참다랑어 200마리를 양식하는 업체로 국·도비가 지원되고 있다.

 

김하용 의장은 수산업협동조합장 출신으로 어촌현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지만,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면서 양식장 종사자들과 함께 먹이주기 등을 체험하면서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였다.

 

또한, 김하용 의장은 “향후 경상남도의회에서 어업인의 복지와 수산·어촌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많은 정책들이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아시아통신 김홍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