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이영표, 토트넘의 선발대에 자리매김하다.

이영표가 최근 8경기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내 입지를 확실히 다져가고있다.

등록일 2010년09월07일 00시0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마틴욜 감독이 경질된후 토트넘은 감독이 없는 상태에서 예전에 했던 작전을 구사하기 시작했다.

마틴욜 감독의 수비적인 경기운영에 답답해하던 관중들은 다시 토트넘을 향해 환호하기 시작했다. 그 와중 수비수 이영표의 입지가 굉장히 올라가게 되었다.

11일 새벽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웨스트 브롬위치와 프리미어 31차전 경기에서 왼쪽 풀백으로 90분동안 공수를 맡으며 쉴틈없는 경기적 운영과, 플래이를 보여주어 경쟁자 가레스베일과 또다른 옵션으로 추앙받게 되었다.

토트넘은 이날 전반 21분 웨스트 브롬위치의 수비수 커티스 데이비스에게 헤딩골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지만 로비 킨이 후반 23분 절묘한 왼발 칩슛으로 동점골을 뽑아낸 데 이어 후반 44분 데포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킨이 오른발 강력한 슛으로 짜릿한 역전을 일궈내며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15승10무6패(승점55)로 5위 블랙번을 승점 3점차로 앞서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자격이 주어지는 4위를 지켜냈다.

최무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1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