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최홍만, 2007년 최후의 도전 예멜리아넨코 효도르를 물리칠까?

한국의 태크노 전사 최홍만이 러시아의 얼음주먹 예멜리아넨코 효도르를 상대로 경기를 갇는다고 발표했다

등록일 2010년09월07일 00시0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는 2007년 12월 31일 열리는 마지막프라이드 대회 야렌노카에서 대한민국 k-1대표 최홍만과 300억 분의 1 지구 최강의 사나이 예멜리아넨코 효도르가 경기를 갇는다

현재 알려진 바론 너무나 무모한 도전이 아닌가 생각돼어질만한 경기일지도 모른다. 최홍만의 도전이 너무나 무모한건지 아니면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겠다는 건진 소속사조차 알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그의 도전이 성공할수 있겠다 보는 몇가지 대안이 있어서 화제이다.

1. 그의 2m가 넘는 큰키와 맷집을 주무기로 쓴다.
2. 백호변신스킬을 마스터한 야수와도 같은 그는 방어력 70%를 올리는 스킬을 연마하였다.
3. 효도르가 그날따라 컨디션이 안좋아질것이다라는 확실한 예측

이것들이 그를 효도르와 도전하게끔 만드는 그것이 아닌가보다.

효도르는 현재 프라이드 복귀전을 준비하기위해 얼음주먹과 독이빨을 갈고있다고 전하고있다.

이를 맡이할 최홍만과 그의 측근들, 그리고 남다르게 전투적인 모습의 효도르는 더욱더 경기의 압박을 줄것이라 미리 예견하는 바이다.

남홍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