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남양주시, 제39차 강한 남양주 만들기 토론회 개최

등록일 2020년05월22일 12시19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올해부터 시행하는 수도권 매립지 반입 총량제에 따른 생활쓰레기 감축 해법을 모색하고자 한자리에 모였다.

 

시는 21일 시청 여유당에서 「생활쓰레기 20% 줄이기」를 주제로 제39차 강한 남양주 만들기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조광한 시장을 비롯해 실‧국‧과장 및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자원순환과 문명우 과장이 생활쓰레기 발생 처리현황, 수도권 매립지 반입 총량제, 2020년 우리시 감량목표와 세부 추진계획 등에 대해 설명하고 이어 참석자들은 생활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의견을 나눴다.

 

이어서 조 시장은 「코로나19 새로운 도전」이라는 제목으로 코로나 이후의 변화와 전망,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을 설명하며 비대면·비접촉의 일상화, 온라인 시장의 급성장, 디지털 온라인 마케팅에 집중하게 되는 코로나 이후 시대의 유망직종으로 의료, 안전, 환경, 로봇 등을 꼽았다.

 

조 시장은 “어떤 경우든 바이러스는 사라지지 않으므로 바이러스로부터 우리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고, 그래서 환경이 더더욱 중요하며 이것이 바로 쓰레기를 줄여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하고, “환경은 쓰레기를 줄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쓰레기를 유발시키는 요소를 파악해야 근원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생활쓰레기 감량을 20%가 아니라 30% 이상을 줄일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계획을 수립해야 하고, 막연하고 추상적인 계획보다는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쓰레기 배출량, 처리비용 등의 자료를 정확하게 수치화 해 실행가능 한 계획을 집중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계획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공직자 전체가 머리를 맞대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한 뒤에 다시 토론하자”고 전하며 토론회를 마쳤다.

김봉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