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올해의 아워니트 모델은 누구?

등록일 2019년08월08일 10시04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기도의 아워니트(Outnit) 교복을 청소년들의 멋진 런웨이를 통해 만나볼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경기도는 오는 10일(토) 오후 1시부터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양주) 컨벤션홀에서 도의 섬유·패션산업을 알리는 청소년 참여형 ‘2019 경기 청소년 교복모델 선발 및 체험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도내에서 생산되는 우수소재를 활용해 개발한 아워니트(Ournit)를 널리 알릴 경기도 중‧고등학생의 교복모델을 뽑는 자리로, 사전 심사를 거쳐 선발된 126명의 학생들이 ‘워킹심사’에 참여하게 된다.

 


도는 지난 6월 참가자 모집을 실시했다. 특히 ‘자기 몸 긍정주의’ 흐름에 맞춰 다문화가정 자녀, 장애인, 플러스사이즈 등 보다 많은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선발 기준을 대폭 개선했다.

 

 

이에 장애인, 다문화가정 자녀 등을 포함해 544명이 지원했으며, 이중 프로필 심사를 통해 126명의 학생들을 선발, 무대에 서기위한 2일간의 전문 모델 교육을 모두 마쳤다.

 


126명의 학생들은 이날 디자이너, 모델 등 패션·디자인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 앞에서 ‘아워니트’를 입고 무대를 걸으며 프로 못지 않은 워킹 실력을 뽐냈다.

 


이번 심사를 통해 최종 선발된 38명의 학생들에게는, 경기도지사상, 경기도교육감상, 경기섬유산업연합회장상 등의 상장이 수여된다.

 


아울러 올해 섬유기업과 협업해 새로 개발한 ‘아워니트’ 교복을 홍보하는 카탈로그 촬영과 오는 10월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교복 패션쇼에서 모델로 무대에 설 수 있는 특전도 주어진다.

 

 

도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우리가 함께 만든, 우리가 함께 입는 편한교복’이라는 아워니트의 의미에 걸맞게 청소년들에게는 외모지상주의에서 벗어나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체험의 장”이라며 “섬유기업에게도 우수 원단 홍보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섬유산업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